인텔리전트 자율주행
스토리지

퓨어1(Pure1)은 손쉬운 클라우드 기반의 관리 및 예측 기반의 선제적 지원을 통해 스토리지 관리의 장벽을 무너뜨렸습니다. 이제 퓨어스토리지는 자율주행 스토리지를 위한 비전을 구현하는 전역적 예측 인텔리전스인 퓨어1 메타(Pure1 Meta)의 도입으로 또 한번의 혁신을 불러일으키고자 합니다.

메타(META)의 저력과 도달 범위

퓨어1(Pure1) 서비스를 기반으로 하는 퓨어1 메타(Pure1 Meta)는 방대한 양의 스토리지 어레이 상태 및 성능 데이터로 구축된 글로벌 인텔리전스입니다. 설치된 퓨어스토리지의 장비에서 자동으로 전송되어 수집된 정보를 지속적으로 스캐닝하는 퓨어1 메타(Pure1 Meta)는 머신러닝 기반의 예측적 분석 기술을 사용해 잠재적인 이슈를 해결하고 워크로드를 최적화할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.

자율주행 스토리지의
전망

퓨어스토리지가 메타(Meta)의 머신러닝 기반 예측 분석을 활용해 어떻게 자율주행 스토리지를 실현하는지 알아보십시오. 자율주행 스토리지는 기업들이 스토리지 관리가 아니라 비즈니스 혁신에 중점을 둘 수 있도록 해줍니다. 그 방법을 확인해보십시오.

별도의 설치 없이 어디서나 관리 가능

퓨어1(Pure1)은 전세계 어디서든 자유롭게 스토리지를 관리할 수 있습니다. 어떠한 장치에서든지 로그인만 하면 전체 플래시어레이(FlashArray) 및 플래시블레이드(FlashBlade) 시스템을 모니터링 할 수 있습니다. 별도의 구매 및 설치는 필요하지 않습니다. 스스로 관리를 하기 위한 인공지능이 퓨어스토리지 솔루션에 대부분 내장되어 있기 때문에, 스토리지 사용자가 관리를 위해 별도로 수행해야 할 일은 많지 않습니다.


예측 인텔리전스로 스토리지 계획의 리스크 제거

이제 퓨어1(Pure1)으로 스토리지에 대한 용량 예측이 현실이 됐습니다. 한때 스토리지 관리자가 워크로드를 분배 및 예측하기 위해 어레이에 오버프로비저닝 기능을 사용했다면, 퓨어1 메타(Pure1 Meta)의 머신러닝 인텔리전스는 추측을 없애주고, 업계 최초로 어레이의 용량 및 성능을 예측하도록 해줍니다. 스토리지 용량 및 성능에 대해 확보한 인사이트로 스토리지 계획과 관련한 리스크를 없애고, 인텔리전트를 통합하여 효율성을 한층 향상시킬 수 있습니다.


상상 그 이상의 기술 지원

퓨어1(Pure1)은 모든 필요한 역량을 갖춘 숙련된 IT 팀을 둔 것과 같습니다. 클라우드에 연결된 어레이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퓨어1 메타(Pure1 Meta)의 예측 분석을 통해 문제가 발생하기 이전부터 사전적으로 이를 해결합니다. 어레이 상태에 대해 상시 알려주며 업그레이드를 제공합니다. 한 마디로, 퓨어1(Pure1)은 고객에게 힘이 되어줍니다.

이메일보다 간단합니다.

퓨어1(Pure1)은 iOS 또는 Android에 기본적으로 탑재된 모바일 앱으로 사용 가능합니다. 앱을 실행한 후 로그인하면 각 어레이와 기술 지원 정보를 조회할 수 있습니다. 스토리지에 문제가 발생한 경우엔 휴대폰으로 알려드립니다. 그러나 걱정하지 마십시오. 퓨어스토리지는 사전 대응적인 지원을 제공합니다.

순 고객 추천지수 상위 1% 달성

퓨어1(Pure1) 관리 및 지원이 제공하는 뛰어난 스토리지 경험 덕분에, 퓨어스토리지 제품에 만족하는 많은 수의 충성도 높은 고객들이 생겨났습니다. 2017년 Satmetrix NPS 고객 만족도 평가에서 83점을 받은 퓨어스토리지는 업계 상위 1% 기업으로, 다른 기업들과 큰 점수 격차를 보이며 기술 공급업체 중 1위를 차지했습니다.

"퓨어스토리지는 마치 우리 부서의 일부인 것처럼 지원을 해줍니다."
Matt Harris, Head of IT
Mercedes AMG Petronas Formula 1
“퓨어1(Pure1)은 단일한 콘솔을 통해 모든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한눈에 모니터링할 수 있게 해줍니다."
Stefan Seerden, IT Systems Manager
Trespa
"퓨어스토리지의 기술 지원은 정말 대단합니다."
Ricky Comstock, Storage Administrator
Ohio National Financial Services

Featured Technology Partners